News Room

News Room

특허괴물 피해사례 증가…IP관리 솔루션 도입 중요성 높아져

㈜리걸테크, 리걸테크VDR·PatentSearch 지식재산권 매니징 솔루션 제공



삼성, LG 등 국내 기업들이 ‘특허 괴물’에 피해를 입는 사건이 증가하면서 기업 내부적으로 지식재산권(IP) 관리와 외부 전문가와의 비대면 협업을 위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허괴물은 세계 각국에서 특허 포트폴리오를 매입한 후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을 대상으로 한 소송으로 배상금을 받아 수익을 얻는 기업이다. 제품, 생산능력이 없는 특허괴물은 오직 배상금을 목적으로 일방적 소송 공세를 펼치며 기업들의 발목을 붙잡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에는 LG가 스마트폰 제조사업을 철수한 이후, LG전자의 특허기술을 매입하기 위해 특허괴물도 적극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스마트폰 업체나 미국 투자은행들과 전략적 협업 관계인 중국이나 미국의 특허괴물이 LG전자의 5G 표준 특허를 확보할 경우, 국내 기업들이 특허 소송전에 휘말릴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5월 한달간 미국 지방법원에서 5건의 특허침해 소송에 피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 지식재산보호원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삼성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미국 지방법원에서 18건의 특허소송이 제기됐는데, 올해에만 총 23개 사건에서 피고 신분이 된 것이고 수치화 하면 1주일에 한번 소송이 제기된 셈이다.

특허청에 따르면 국제 IP 분쟁으로 특허청에 지원을 요청한 기업은 2020년 902건으로 2019년의 692건에 비해 크게 늘어난 모습이다. 실제 소송을 통해 배상금을 얻은 사례가 다수인 만큼, 분쟁의 형태도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특허소송은 특허가 유효한 것인지, 자신의 제품이 해당 특허를 침해한 것이 맞는지, 손해배상 규모는 얼마가 적정한지 등 크게 3단계로 구분할 수 있다. 장기간 이루어지는 특허 소송은 민감한 정보와 기술 관련 기밀자료를 검토하기 위한 보안환경, 선행문헌 조사 및 IP포트폴리오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보안유지를 위한 기밀자료 공유와 협업에 특화된 솔루션 VDR(가상데이터룸)을 통해 기술검토를 하는 방법이 널리 활용되고 있다. 엄격한 보안환경 아래 지역이나 시간 제약 없이 업무 담당자와 전문가가 기밀문서를 안전하게 취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국내 VDR 시장은 해외 솔루션밖에 없었지만 국내 유일한 리걸테크VDR의 사용 편의성과 신속한 기술지원으로 도입이 증가하고 있다. 리걸테크VDR은 상세한 권한설정, 워터마크, 캡쳐/프린트 방지, IP접속제한 등 더욱 강화된 보안과 외산 솔루션 대비 빠른 업로드와 다운로드로 호평을 얻고 있다.

리걸테크VDR 개발사인 리걸테크㈜는 IP전략 검색플랫폼 페이턴트서치(PatentSearch)를 무료로 서비스하고 있다. 특허, 상표, 디자인 등의 지식재산권(IP) 검색과 특허관련 판례와 관련 기업정보의 검색이 가능하여 경쟁사의 특허 기술동향과 트렌드 파악이 가능하다. 검색식이나 연관 키워드로 효율적인 특허검색이 가능하며 인용과 피인용관계, 패밀리특허, 유사 지재권, 유사도 점수와 특허 도면에 대한 특화된 검색기능도 제공한다. 독자 개발한 대용량 검색엔진을 통한 탁월한 검색속도와 성능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일본내 특허 검색 서비스를 수출하여 서비스 중에 있다.

리걸테크 관계자는 “특허 관련 분쟁에 휘말릴 경우, 선행 특허이력을 알아보고 관련 소송 판례 등을 파악해 초기 단계부터 사전 준비가 매우 중요하다. 리걸테크VDR과 페이턴트서치를 통해 지식재산권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며 “국내 기업의 특허나 상표의 소송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기업 내외부와의 보안정보 공유 관리와 협업을 위한 경영진의 점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사 보기(클릭)
전체 0